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탈북자연대, 여·야 부산시당 북한 인권법 제정 촉구 성명서 제출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5-06-22 16:20 송고
22일 오후 1시 새누리당 부산시당 앞에서 탈북자 연대 10여명이 지난 2005년 국회에서 발의된 후 10년째   계류중인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 News1


부산·경남지역 탈북자연대와 '탈북자 북송반대 부산시민연대'는 22일 10년째 계류중인 북한인권법을 올해 안으로 제정토록 촉구하는 성명서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에 제출했다.

이날 '자유와 인권을 위한 탈북자연대'등 대표자 10여명은 부산시 수영구 새누리당 부산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UN을 비롯한 미국, 일본 등 많은 나라에서 북한 인권법을 제정해 북한을 압박하고 있지만 정작 대한민국은 지난 2005년 발의된 북한 인권법이 아직도 통과되지 않고 계류중에 있다"고 지적했다.

김태희 탈북자연대 대표는 "여당과 야당이 합의점을 찾지 못해 아직 10년째 계류중인 북한인권법이 올해는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며 "북한주민의 인권과 권리는 북한정권과 분리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탈북민들은 호소문을 통해 "인권법의 기본성격이 사회권과 식량권이 아닌 인간으로서 누려야할 자유권 확보에 기초를 둬야 한다"고 밝히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북한 주민의 삶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후 1시 20분께 2500만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여·야를 떠나 조속히 북한인권법을 제정하도록 촉구하는 성명서를 최병문 새누리당 부산시당 조직팀장에게 전달했다. 

이어 오후 3시에는 부산시 동구의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을 방문, 김동석 민원실장에게도 같은 성명서를 제출했다. 

한편 오는 23일에는 북한의 인권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대응하기 위한 유엔북한인권사무소가 서울시 종로구 서린동 글로벌 센터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실태를 실제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내부규정이 마련된 만큼 남한의 인도적 지원이 주민들의 실제적 삶에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2일 오후 부산시 동구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 앞에서 자유와 인권을 위한 탈북자 연대 및 탈북자 북송반대 부산시민연대원들이 북한인권법제정을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김태희 자유와 인권을 위한 탈북자 연대 대표(왼쪽)가 김동석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 민원실장(오른쪽)에게 요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이들은 2005년 김문수의원이 발의한 북한 인권법이 아직도 국회에 계류되고 있다며 여·야를 막론하고 북한 인권법 제정에 힘써달라고 전했다. 또한 같은날 새누리당 부산시당에도 같은 요청서를 제출했다. 2015.6.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choah4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