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베트남 반중시위 확산…韓기업 애먼 피해(종합)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4-05-14 06:08 송고
© News1


베트남 내 반중 시위가 격화되면서 중국 및 대만 기업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베트남인들의 반중시위는 중국이 최근 남중국해 분쟁지역인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주변에서 시추를 강행하면서 촉발됐다.


베트남 당국 관계자는 1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반중국 시위대가 남부 산업단지에 진출한 중국 기업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빈즈엉 지역 내 베트남-싱가포르 공업단지 측도 이 날 시위대가 중국인이 관리하거나 투자한 기업 3곳에 불을 질렀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반중 시위대는 공장 밀집 지역에 위치한 수십여 곳에 불을 지르고 기물을 파손하는 과격 행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주말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 등 도심에서도 최소 1000여명의 시위대가 반중국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베트남 주재 중국 대사관은 "반중국 세력이 조직적으로 반중 시위를 벌이고 잇다"며 "호치민시에서도 중국 투자 기업을 대상으로 한 폭력 사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기업 및 교민들은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고 돌발적인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시 공안당국 및 대사관 측에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시위로 중국 기업 뿐 아니라 베트남에 진출해있는 대만, 일본, 한국 기업들도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폭력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빈즈엉 한인상공인연합회(코참)사무국 관계자는 뉴스1과의 전화 통화에서 "전날 저녁부터 베트남 애국청년단을 중심으로 빈즈엉 지역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며 "이들은 반중시위에 동참하라고 선동하는 한편 공장으로 진입해 파업을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빈즈엉 경찰이 사태 수습에 나섰으나 이 규모가 적어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일부 한국 기업은 조업을 중단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대만 외교부는 14일 논평을 통해 "베트남인들은 비이성적인 폭력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잇단 폭력행위는 대만과 베트남 간 장기 우호 관계를 해치고 대만 기업인의 베트남 투자 의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주(駐) 타이베이 베트남대표부를 통해 베트남에 진출한 대만 기업인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만 당국은 반중 시위가 가열되고 있는 빈즈엉성 일대를 대상으로 황색 여행경보를 발령하고 자국민의 접근 자제를 부탁했다.


대만상공연합회 관계자는 대만 중앙통신에 "전날 오전부터 진행된 시위로 1000여개에 달하는 대만 기업 및 공장이 피해를 입었다"며 "이 과정에서 2명의 대만 노동자가 부상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한국 공장을 비롯한 공단 내 기업이 영향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위는 인근 동나이성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한국 기업 및 교민의 피해도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ejj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