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남도해양관광열차(S트레인) 27일 본격 운행

(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 2013-09-27 04:15 송고


남도해양관광열차 (S트레인)이 27일 오전 광주역에서 정기운행시작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 운행에 들어갔다.© News1 김태성 기자


남도 관광의 새로운 문화가 될 S트레인(남도해양관광열차)이 27일 본격적인 영업운행에 들어갔다.


코레일은 이날 오전 광주역과 부산역에서 각각 정기 운행 시작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각 역의 첫 번째 예약 승차권 발매고객에게 S트레인 1년 이용권을 증정했다.


S트레인은 부산~여수엑스포(250.7㎞), 광주~마산 간(261.4㎞)을 각각 매일 1번 왕복 운행한다.


제1구간은 부산-구포-진영-창원중앙-마산-진주-북천-하동-순천-여천-여수엑스포까지이며 제2구간은 광주-광주송정-남평-보성-득량-벌교-순천-하동-북천-진주-마산까지다.


S트레인은 관광지와 역 자체가 풍경을 담고 있는 관광테마역, 여행객 편의를 위해 거점역 중심으로 정차한다.


관광테마역으로는 70~80년대를 고스란히 간직한 '득량역', 코스모스와 메밀이 감싼 '북천역', 역사자체가 등록문화제 제299호로 지정된 '남평역', 동·서화합의 상징인 '하동역' 등이 재조명 되고 있다.


관광객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맛 집 46개소와 우수 숙박업소 31개소 등 트레인하우스도 지정했다.


자유여행객을 위한 카쉐어링은 부산, 광주, 순천, 하동, 보성, 진주, 마산, 광주송정, 창원중앙, 득량 등 10개역에 총 32대를 운영한다. 대여비용은 1시간에 6000원이다.


운임은 부산~여수엑스포간 주말 기준 2만6900원, 광주~마산간은 2만8500으로 책정됐다.


S트레인은 임시 패키지 열차상품이 아니라 관광전용열차 정기노선으로, 앞으로 영호남 교류와 남도관광에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광주본부 이대수본부장은 "S트레인운행으로 철도관광뿐만 아니라 영호남 화합과 광주, 전남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cu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