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朴, 국무위원과 '안전대책' 토론…"조만간 대국민담화"(종합)

朴대통령 모두 발언 1분...3시간 난상토론
朴 "그동안 많은 의견 수렴...조만간 담화 발표하겠다"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2014-05-13 08:02 송고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9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4.4.29/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세월호' 침몰 참사에 따른 대국민담화에 담길 내용에 대해 토론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대국민담화에 담길) 재난안전대책 내용과 관련해 국무위원 전원이 발언하며 심도있게 토론했다"면서 "세월호 관련 사후 대책과 향후 안전사고 예방과 대처방안, 그리고 안전문화 정착방안 등이 거론됐다"고 전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오늘 국무위원들과의 토론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참고해 박 대통령이 조만간 국민들께 말씀드릴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국가 재난대응 체계 강화 등에 관해) 많은 의견을 수렴했다"며 "그동안 연구·검토한 내용들을 바탕으로 해 조만간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는 오전 10시에 시작해 낮 12분50분까지 3시간 가까이 진행됐으며, 국무위원들 각자가 자기 부처에 대한 반성을 쏟아내기 보다는 향후 대국민담화에 담아야 할 내용과 보완사항들을 자유롭게 토론하는 '브레인스토밍(의견수렴)'형식이 강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평소 7~8분간 하던 모두 발언을 1분 정도로 줄이고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안전대책에 대한 토론에 곧바로 들어갔고 그리고 나서 기초연금법 등의 안건을 처리했다.


민 대변인은 "과거엔 토론이 있어도 안건 처리 후 토론했는데, 오늘은 토론을 먼저하고 일반안건을 뒤에 처리했다"면서 대국민담화에 담길 대안마련이 시급했음을 시사했다.


박 대통령은 모두 연설에서 지난 11일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전문가등 각계 의견에 대한 검토가 있었다고 소개하고 "오늘 국무회의에선 국가 재난안전 제도를 어떻게 정착시킬 것인가에 대한 국무위원들의 의견과 집중적인 논의가 있었으면 한다"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에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사과 입장을 전하는 한편, 유사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한 해법으로 △'국가안전처'(가칭) 신설을 포함한 국가 재난대응 체계 정비 △'관(官)피아(관료+마피아)' 척결 등의 공직사회 개혁 방안 등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지난 주말 이후 박 대통령의 대통령 담화 준비가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갖고 대국민담화를 통해 국민에게 제시할 재난·안전 대책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진데 이어 이틀 만에 국무회의를 갖고 실무적 차원에서 보다 폭넓은 의견을 수렴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와 국무회의를 연쇄적으로 가진 박 대통령은 이제 본격적으로 대국민담화를 준비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번 주 후반부께 대국민담화 초안이 완성되면 수석비서관들과 다시 한 번 내용과 문안을 조정하는 회의를 가진 뒤 세월호 참사 한 달째인 16일이나 다음 주 초께 대통령담화를 통해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사과입장을 거듭 밝히고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들을 공식발표할 전망이다.





birakoc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