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해찬 "더 이상 국회 방치안돼 참을만큼 참았다"

2019/06/17 09:50 송고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며 걸음이 엉키자 이인영 원내대표가 이해찬 대표를 돕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할만큼 했고 참을만큼 참았다"며, "더 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가 없다. 오늘로서 비정상화된 국회는 매듭 져야할거 같다"고 말했다. 2019.6.17/뉴스1 newjd@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폭염 날리는 신촌 물총 축제
  • [통일] 사상 처음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 [축구] U-20, 준우승 쾌거 이루고 금의환향
  • [일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 故 이희호 여사···47년의 동행
  • [일반]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슬픔에 잠긴 다뉴브강
  • [국방] " 전쟁의 상흔을 따라"…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 [일반] '대한민국은 꽃천지'
  • [일반] 헌책방에서 즐기는 패션쇼
  • [문화일반] 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실
  • [일반]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부부의 외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