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시, 청계천 메이커 삼대(三代) 전시…"그때 세운상가, 기억나세요?"

2018/04/10 11:33 송고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서울시가 세운상가 도시재생사업인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세운전자박물관을 오픈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에 개관한 세운전자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품들을 둘러보고 있다. 세운전자박물관은 한국전쟁 이후 서울 전자산업의 중심으로 자리하던 과거와 부활의 날갯짓을 하는 현재를 조명하는 공간이다. 이곳에는 진공관 라디오를 비롯해 노래방 기기, 3D 프린터, 드론 등 한국전쟁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제품들이 전시됐다. 세운전자박물관 운영시간은 매주 월~토요일 오전 10시~오후 7시다. 2018.4.10/뉴스1 pjh2580@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서울 상공 비행하는 공군 블랙이글스
  • [국방] 美,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 정밀타격
  • [통일] 하나된 남과 북 '평양공연 성황리에 마쳐'
  • [일반] 미세먼지 습격에 답답한 하루
  • [공연ㆍ전시] 춤·노래 함께한 클래식 신춘 콘서트
  • [법원ㆍ검찰] 구치소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전직 대통령으로 4번째 구속
  • [법원ㆍ검찰]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전직 대통령으로 5번째 불명예'
  • [종목일반] '굿바이 평창'...'감동은 영원히'
  • [종목일반] 정재원과 함께 일군 이승훈의 5번째 올림픽 메달
  • [종목일반] 세계인의 관심 집중시킨 여자 컬링 '갈릭걸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