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복지

국가인권위, 29일 영화 '범죄소년' 시사회 개최

(서울=뉴스1) 오기현 기자 | 2012.10.29 05:51:17 송고


© News1



국가인권위원회는 29일 오후 8시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범죄소년' 특별시사회를 개최한다.


범죄소년은 범죄를 저지른 14세 이상 19세 미만의 청소년을 의미하는 법률 용어로 인권위는 영화 '범죄소년'을 기획·제작했다.


연출을 맡은 강이관 감독은 전과자에 대한 차별문제를 다룬 이번 영화를 촬영하기 위해 3~4개월 동안 소년원을 취재하기도 했다.


이번 시사회에는 인권위와 인권영화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박찬욱·정재은 감독과 영화제작에 협조한 법무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인권위는 오는 30일 오전 10시 서울소년원, 오후 2시 서울보호관찰소 등에서도 특별시사회를 진행한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도쿄 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된 '범죄소년'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45억의 꿈, 하나되는 아시아' 인천AG 화려한 개막
45개국 1만4000여명 참가…'한국 세번째 아시안게임' 금메달 90여개 종합2위 목표
초가을 인천 앞바다를 들썩이게 할 '각본 없는 드라마'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가.2014 인천 아시안…
"유족 양해가 본질" 세월호법 기류···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수장이 박영선 원내대표에서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바뀌면···
朴 '정상회담' 아베 친서에 "진정···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일본 총리를 접견하···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