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복지

국가인권위, 29일 영화 '범죄소년' 시사회 개최

(서울=뉴스1) 오기현 기자 | 2012.10.29 05:51:17 송고


© News1



국가인권위원회는 29일 오후 8시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범죄소년' 특별시사회를 개최한다.


범죄소년은 범죄를 저지른 14세 이상 19세 미만의 청소년을 의미하는 법률 용어로 인권위는 영화 '범죄소년'을 기획·제작했다.


연출을 맡은 강이관 감독은 전과자에 대한 차별문제를 다룬 이번 영화를 촬영하기 위해 3~4개월 동안 소년원을 취재하기도 했다.


이번 시사회에는 인권위와 인권영화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박찬욱·정재은 감독과 영화제작에 협조한 법무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인권위는 오는 30일 오전 10시 서울소년원, 오후 2시 서울보호관찰소 등에서도 특별시사회를 진행한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도쿄 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된 '범죄소년'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선거구 개편' 3대 쟁점은?…의원정수 늘어날까 주목
중대선거구제 도입·선거구획정위 독립여부 눈길…재획정 62곳 유불리 계산 분주
국회의원 선거구 인구 편차 기준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헌법 불합치 결정으로 선거구 개편이 정치권…
협상시한 4시간…'세월호3법' 막판 ···
 여야가 이달 말까지 협상시한을 정해 놓은 세월호 3법을 타결하기 위해 협상에 나섰으···
故 신해철, 내달 1일 국과수 통해 ···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 측이 고(故) 신해철의 시신을 부검한···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