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ㆍ전남

한·미 여성작가 'Woman+Body'展 23일 열어

(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 2012.10.16 09:08:55 송고
난다 작 Valentine's Day / 사진제공=광주문화재단 © News1


한국과 미국의 여성 작가들이 여성과 인체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펼쳐 보이는 전시가 광주에서 열린다.


미국의 여성예술인단체 WCA(Women’s Causus For Art)는 23일부터 11월 6일까지 빛고을시민문화관 1층 미디어큐브338에서 국제 미술 교류 전시 '우먼 앤 바디(Woman+Body)'전을 개최한다.


WCA는 1970년대부터 여성작가들의 자료를 모으면서 잘 알려지지 않았거나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여성작가들을 전시 기회 확대 등을 통해 미술계에 소개하고 알리기 위해 노력해온 미국의 여성 예술인 단체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의 대표적인 여성주의 미술작가로 꼽히는 윤석남 씨를 비롯한 한국작가 17명, 미국 작가 19명 등 36명의 여성 작가가 참여해 사진과 비디오, 설치미술을 중심으로 일부 회화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는 '여성+몸'이라는 큰 주제 아래 3개의 소주제로 구분된다.


첫째는 여성의 시각으로 보는 여성의 몸, 두 번째는 변신․성형, 트랜스젠더, 바디아트, 위장과 변이 등을 포함한 '변형된 신체', 셋째는 '여성작가의 시각으로 본 남성의 몸'을 부제로 여성의 시각에서 인체 바라보기, 인체를 통한 세상의 재해석 등을 시도한다.


윤석남 씨의 설치미술인 '기원'은 과도하게 긴 팔과 손톱, 나무에 매달린 여인 등 여성의 신체를 변형함으로써 고난을 겪고 여전히 큰 짐을 지고 살아가는 여성을 보여준다.


여성작가가 바라보는 남성의 몸에 관련된 유현경, 이주리, 김은주의 작품도 흥미를 끈다.


이번 전시는 오랫동안 미국에서 활동하다 귀국해 광주 미술계에서 활동 중인 기획자 탁혜성 씨가 예술감독을 맡은 인연으로 기획이 성사됐다. 오픈은 오는 10월 23일 오후 5시. 문의 (062)670-7912.


'우먼 앤 바디(Woman+Body)'전은 13일부터 19일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갤러리에서 먼저 선보인다.



hancut@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간통죄 폐지?…법만 없어졌을뿐 이혼절차 '변화無'
"입증책임 걱정 기우…지금도 '불륜현장' 증거로"…재판상 이혼 증가 가능성은 있어
 헌법재판소의 간통죄 위헌 결정으로 간통죄 폐지가 이혼소송절차에 미칠 영향이 새삼 주목받…
'反푸틴' 넴초프 전 부총리 총격으···
과거 러시아 부총리를 역임했던 주요 야당 정치인 '보리스 넴초프(55)'가 27일(···
미주리 시골 '도어투도어'도 총격 ···
미국 미주리주(州)의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한 무장 남성이 집집마다 돌아 다니며 총···

많이 본 기사

구글, 성인물 차단 "없던 일로"…상업용 포르노물 …
구글이 개인 블로그에 성인용 콘텐츠를 올리는 것을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