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행정자치

올해 국내 외국인 수, 전체 인구의 2.8%인 140만9천여명

(서울=뉴스1) 허남영 기자 | 2012-08-09 03:36 송고

올해 1월1일을 기준으로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수가 전체 인구의 2.8%인 140만957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10년 전년 대비 2.9% 증가에 그쳤던 국내 외국인 수가 지난해 11% 증가에 이어 올해도 11.4% 증가한 14만4571명이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이들 외국인은 90일 이상 국내 장기체류하는 외국인과 귀화자, 외국인 주민자녀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 국적을 가진 사람이 29만2096명(20.7%), 한국 국적이 아닌 외국인이 111만7481명(79.3%)이다.


한국 국적이 아닌 외국인 중 41.8%인 58만8944명이 외국인근로자이고 결혼이민자가 14만4214명(10.2%), 유학생 8만7221명(6.2%), 기업투자자 16만2082명(11.5%) 등으로 나타났다.


외국인근로자의 35.6%는 경기도에, 25.5%는 서울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국적을 가진 사람은 외국인주민자녀가 16만8583명(12%)로 가장 많았고 혼인귀화자가 7만6473명(5.4%) 등이다.


외국인주민자녀 분포는 만6세 이하 미취학아동이 62.1%(10만4694명), 초등학생 23.9%(4만235명)로 초등학생 이하가 86%를 차지했다.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중 국적별 인구는 한국계 중국인을 포함한 중국 국적자 수가 절반 이상(55.4%)인 78만1616명으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그 뒤를 이어 베트남 16만2254명(11.5%), 미국 6만8648명(4.9%), 남부아시아 6만2862명(4.5%), 필리핀 5만9735명(4.2%) 순이었다.


결혼이민자 및 혼인귀화자 22만687명의 국적별 비율은 중국이 54.9%, 동남아 31.8%, 일본 5.2%, 몽골 1.3% 순이며 여성이 89.2%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국내 외국인의 1/3 가까이가 경기도(42만49467명.30.1%)에 살고 있고 서울시(40만6293명.28.8%), 경상남도(8만7395명.6.2%), 인천시(7만3588명.5.2%) 등의 순으로 많았다.


기업체와 대학이 많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64.2% 집중돼 있는 셈이다.


전국 230개 지자체 중 외국인 수가 1만명 이상 밀집해 있는 자치단체는 42개다. 지난해 38개에서 올해 서울 서초구와 경남 거제시, 대구 달서구, 인천 남구 등 4개 지자체의 외국인 인구 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


주민등록인구 대비 외국인이 5% 이상인 지자체도 전년보다 6개 증가한 22개 자치단체로 조사됐다.


이들 지자체 가운데 경기 안산이 6만583명으로 외국인 인구 수가 가장 많고 서울 영등포 5만7180명, 서울 구로 4만3239명, 경기 수원 4만537명 등의 순이다


박동훈 행안부 지방행정국장은 "외국인의 국내 정착에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해 자치단체에 전담부서 설치 및 통합조례 운영 등 중장기 행정지원체제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yhur@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