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ㆍ전남

전남 장성군, 수리취 고부가가치 작물로 발굴 육성

(장성=뉴스1) 김한식 기자 | 2012.07.05 05:19:29 송고

전남 장성군(군수 김양수)은 틈새 고부가가치 작물인 수리취를 적극 발굴해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군이 수리취를 도입하게 된 배경은 장성떡가공협의회에서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찰기가 풍부한 수리취를 떡재료로 활용하고 싶었으나 원료확보가 쉽지 않아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군에서는 틈새약용작물로 육성하게 됐다.


이에 수리취 시범재배 및 확대 보급을 통해 영광의 모시송편처럼 ‘수리취 떡’을 장성을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앞으로 수리취 재배에 필요한 재배기술 및 종묘, 농자재 등을 지원하며 주요 시기별로 연시회와 현장교육, 평가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수리취는 전라도 지방에서는 분대, 한약방에서는 산우방이라 불리며 쑥처럼 잎을 떡 재료로 활용하는 약초로 사려져가는 전통 세시풍속 먹을거리이다.


예부터 단오때 풍년을 기원하며 수레바퀴 모양의 절편을 만들어 먹었으며 항암작용, 소염작용, 이뇨, 청혈해독, 당뇨병 등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hski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백세주·한삼인분까지…업계 '가짜 백수오' 일파만파
식약처, 이엽우피소 검출 발표…유통·식음료업계 타격 불가피, 홈쇼핑 환불 논란도
'가짜 백수오(이엽우피소)' 사태가 유통업계와 식음료업계, 주류업계 등 각 산업 전반으로 확…
황교안 청문회, 부장검사 차출 논···
황교안(58)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회 준비에 현직 부장검사가 차출돼 논란이 일고 ···
野 "황교안, 부적격 후보"…낙마 정···
새정치민주연합이 26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처리 전 낙마···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호주 '탐폰세' 성차별 논란…콘돔은 면세 생리대는…
호주에서 '탐폰 세금(tampon tax)'에 대한 성차별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