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ㆍ전남

전남 장성군, 수리취 고부가가치 작물로 발굴 육성

(장성=뉴스1) 김한식 기자 | 2012.07.05 05:19:29 송고

전남 장성군(군수 김양수)은 틈새 고부가가치 작물인 수리취를 적극 발굴해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군이 수리취를 도입하게 된 배경은 장성떡가공협의회에서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찰기가 풍부한 수리취를 떡재료로 활용하고 싶었으나 원료확보가 쉽지 않아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군에서는 틈새약용작물로 육성하게 됐다.


이에 수리취 시범재배 및 확대 보급을 통해 영광의 모시송편처럼 ‘수리취 떡’을 장성을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앞으로 수리취 재배에 필요한 재배기술 및 종묘, 농자재 등을 지원하며 주요 시기별로 연시회와 현장교육, 평가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수리취는 전라도 지방에서는 분대, 한약방에서는 산우방이라 불리며 쑥처럼 잎을 떡 재료로 활용하는 약초로 사려져가는 전통 세시풍속 먹을거리이다.


예부터 단오때 풍년을 기원하며 수레바퀴 모양의 절편을 만들어 먹었으며 항암작용, 소염작용, 이뇨, 청혈해독, 당뇨병 등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hski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박영선 돌아왔지만…세월호法 강대강 대치 더 격화
野 혼란 겪는 사이 與 강경 드라이브…입지 흔들린 박영선 대여 강경투쟁 고수할 듯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7일 논란 끝에 당무에 복귀했지만 당면 현…
KB금융 이사회, 임영록 회장 해임···
KB금융지주 이사회가 두 차례에 걸친 간담회 끝에 금융위원회로부터 중징계에 해당···
한전 부지 입찰, 삼성·현대차그룹 ···
 한국전력 부지 입찰이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두 그룹의 입찰가···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