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인 "친박, 비박측의 완전국민경선 주장 수용 안할 것"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 2012.04.23 01:40:42 송고
김종인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이종덕 기자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은 23일 대선 경선 과정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 정몽준 전 대표, 이재오 전 장관 등의 비박(비박근혜) 연대 가능성과 관련, "그 자체가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위협적으로 다가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비박연대가 각자 출마해서 경선 막바지에 박 위원장에 대항하기 위해 연대를 한다는 것은 그때 가서 봐야할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번 새누리당 경선은 현 경선 규칙대로 간다면 지난 2002년 이회창 당시 후보가 나와서 경선을 한 것과 비슷하게 될 것"이라면서 "무난하게 이회창 후보가 지명이 됐듯 박 위원장이 새누리당 후보로 되는데는 의심할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비대위원은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이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방식으로 도입을 주장하는 '완전국민경선제'에 대해선 "박 위원장을 추대하려는 세력이 그것을 받아 들이겠냐"면서 "요구는 할 수 있어도 관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당 내에 '경제 민주화'를 실천할 만한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근에 와서 친박(박근혜)계 의원들, 특히 박 위원장의 대표적인 경제통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경제 민주화에 대한 비판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비대위원은 박 위원장의 대표적인 경제 통으로 꼽히는 최경환 의원 등에 대해 "내가 보기에 그 사람들은 경제민주화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며 "그와 같은 발언들이 박 위원장의 대선가도에 절대 긍정적인 효과를 주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이 그점(경제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번 총선 공천 결과 경제민주화를 제대로 추진할 인물이 별로 없어 박 위원장이 경제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의사 표시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ydki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현실은 잊어라…3D·360도 영상 가상현실 기기 봇물
[MWC]삼성 '기어VR 이노베이터 에디션 포 S6' 공개…게임·스포츠·음악·운전 체험까지
'가상현실이 현실로 다가왔다.'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5가 가상현실(VR) 기기의 각축장…
사우디 국왕, 아들 총책으로 석유···
사우디 아라비아의 에너지 정책을 관할하는 라인업이 미묘하지만 중대한 변화를 맞았다. 살만···
朴대통령, 사우디 도착…국왕이 영접
중동 4개국의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두 번째 방문국인 사우디아···

많이 본 기사

넴초프 장례식에 조문객 수천명 운집…"우리의 영…
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보리스 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