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인 "친박, 비박측의 완전국민경선 주장 수용 안할 것"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 2012.04.23 01:40:42 송고
김종인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이종덕 기자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은 23일 대선 경선 과정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 정몽준 전 대표, 이재오 전 장관 등의 비박(비박근혜) 연대 가능성과 관련, "그 자체가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위협적으로 다가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비박연대가 각자 출마해서 경선 막바지에 박 위원장에 대항하기 위해 연대를 한다는 것은 그때 가서 봐야할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번 새누리당 경선은 현 경선 규칙대로 간다면 지난 2002년 이회창 당시 후보가 나와서 경선을 한 것과 비슷하게 될 것"이라면서 "무난하게 이회창 후보가 지명이 됐듯 박 위원장이 새누리당 후보로 되는데는 의심할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비대위원은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이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방식으로 도입을 주장하는 '완전국민경선제'에 대해선 "박 위원장을 추대하려는 세력이 그것을 받아 들이겠냐"면서 "요구는 할 수 있어도 관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당 내에 '경제 민주화'를 실천할 만한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근에 와서 친박(박근혜)계 의원들, 특히 박 위원장의 대표적인 경제통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경제 민주화에 대한 비판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비대위원은 박 위원장의 대표적인 경제 통으로 꼽히는 최경환 의원 등에 대해 "내가 보기에 그 사람들은 경제민주화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며 "그와 같은 발언들이 박 위원장의 대선가도에 절대 긍정적인 효과를 주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이 그점(경제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번 총선 공천 결과 경제민주화를 제대로 추진할 인물이 별로 없어 박 위원장이 경제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의사 표시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ydkim@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선거구 개편' 3대 쟁점은?…의원정수 늘어날까 주목
중대선거구제 도입·선거구획정위 독립여부 눈길…재획정 62곳 유불리 계산 분주
국회의원 선거구 인구 편차 기준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헌법 불합치 결정으로 선거구 개편이 정치권…
협상시한 4시간…'세월호3법' 막판 ···
 여야가 이달 말까지 협상시한을 정해 놓은 세월호 3법을 타결하기 위해 협상에 나섰으···
故 신해철, 내달 1일 국과수 통해 ···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 측이 고(故) 신해철의 시신을 부검한···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