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지구촌화제

사망한 빈 라덴 대신 FBI '10대 수배자' 된 인물‥이럴 수가?

(서울=뉴스1) 박선우 기자 | 2012.04.12 06:17:40 송고
FBI
(출처=FBI) © News1


2011년 5월 오사마 빈라덴의 사살로 한 자리 빈 FBI(미국연방수사국)의 '10대 수배자 명단' 에 전직 교사이자 어린이 캠프 상담사였던 에릭 저스틴 토스(30)의 이름이 올라갔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1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빈 라덴을 대신한 토스의 죄목은 '아동 포르노 영상 제작, 유포' 혐의다. 특히 그는 범죄 발각 당시 명문 카톨릭 여학교인 내셔널캐서더럴 초등학교(미국 워싱턴)에 교사로 재직중이어서 미국 사회에 충격을 더했다.

 

그는 2008년 6월이후 일리노이, 인디아나, 아리조나 서부 등을 거치며 도피 행각을 이어가고 있다.

. 

미국 퍼듀 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그는 컴퓨터를 꽤 잘 다루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터넷으로 가정교사 등의 구직 활동을 할 것으로 FBI는 추정한다. 데이비드 뷔손이라는 가명을 사용하기도 한다는 그에게는 10만 달러(약 1억1400만원)의 현상금이 걸렸다

 

FBI '10대 수배자 명단'은 1950년부터 작성됐으며 이름이 올라간 495명 가운데 465명이 체포됐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청춘남녀 가득, 홍대클럽 잠입한 '강력반 형사들' 왜?
주말밤 '무법천지' 변하는 홍대 인근…경찰 '범죄와 전쟁' 선포, 치안 확보 적극 매진
 "아, 클럽복장 하고 오라니까."1일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 홍익대 근처 한 클럽 앞. 비트있는 강…
삼성·LG만 있다? "중저가 제품도 ···
현지시간으로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
삼성 메탈+글래스 '갤럭시S6' 공개···
삼성전자가 메탈과 글래스 디자인으로 완성된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

많이 본 기사

시에라리온 부통령, 수행원 에볼라 감염 사망에 격…
샘 수마나 시에라리온 부대통령이 스스로 격리조치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