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지구촌화제

사망한 빈 라덴 대신 FBI '10대 수배자' 된 인물‥이럴 수가?

(서울=뉴스1) 박선우 기자 | 2012.04.12 06:17:40 송고
FBI
(출처=FBI) © News1


2011년 5월 오사마 빈라덴의 사살로 한 자리 빈 FBI(미국연방수사국)의 '10대 수배자 명단' 에 전직 교사이자 어린이 캠프 상담사였던 에릭 저스틴 토스(30)의 이름이 올라갔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1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빈 라덴을 대신한 토스의 죄목은 '아동 포르노 영상 제작, 유포' 혐의다. 특히 그는 범죄 발각 당시 명문 카톨릭 여학교인 내셔널캐서더럴 초등학교(미국 워싱턴)에 교사로 재직중이어서 미국 사회에 충격을 더했다.

 

그는 2008년 6월이후 일리노이, 인디아나, 아리조나 서부 등을 거치며 도피 행각을 이어가고 있다.

. 

미국 퍼듀 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그는 컴퓨터를 꽤 잘 다루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터넷으로 가정교사 등의 구직 활동을 할 것으로 FBI는 추정한다. 데이비드 뷔손이라는 가명을 사용하기도 한다는 그에게는 10만 달러(약 1억1400만원)의 현상금이 걸렸다

 

FBI '10대 수배자 명단'은 1950년부터 작성됐으며 이름이 올라간 495명 가운데 465명이 체포됐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한정판이라 더 갖고싶다…IT업계 대세 '헝거마케팅'
'갤S6엣지 아이언맨' 첫날 완판…샤오미, 10만대 제한판매로 中스마트폰시장 1위 차지
삼성전자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 마블과 협력해 한정판으로 1000대만 준비한 '갤럭시S6엣지 아…
公연금 등 일괄타결 선언…의결절차···
여야는 29일 우여곡절 끝에 공무원연금법 개정안 처리 등 쟁점 현안에 대한 일괄 타결을 선언···
전교조 '법외노조' 근거조항 합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설립기념일인 28일 전교조의 운명을 갈랐던···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103년간 함께 해온 英 쌍둥이 자매 한달 사이 나란…
1세기가 넘는 시간을 함께 살아온 영국의 쌍둥이 할머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