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준석 "원종건 검증, 민주당 비난하는 건 말이 안 돼"

"저한테 하라 해도 못 한다"
"인재영입은 TV에 나오는 맛집 방송과 비슷한 것"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1-29 16:13 송고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2019.7.5/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29일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27)씨에 대한 민주당의 부실 검증 논란과 관련, "(민주당을) 비난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저한테 하라고 해도 못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렇게 밝혔다.

이 위원장은 각 정당이 일주일에 1~2명씩의 영입 인재를 발표하는 것에 대해 "지상파 방송의 맛집 방송을 보면 일주일에 한 집씩 찍어내야 하는데 실제 맛이 있느냐의 여부와는 관계없는 곳을 갈 수 있다"며 "인재 영입이라는 것은 앞으로 정당에서 하기 힘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과거 김영삼 전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인재 영입 사례를 들어 "민주화 세대는 민주화의 영웅들이 있었는데 그런 사람들을 영입하면 굉장히 자연스럽다"며 "(당시 영입 인재들은) 실적·권위가 있고 자연스럽게 어릴 때부터 세대의 리더로 작동해 왔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저희 세대는 그 정도의 공감대가 형성되는 공략 지점이 없다"며 "정치인을 하나 만들어내고 세력화를 하려면 (공략 지점이) 손에 잡혀야 하는데 그게 안 잡히다 보니 TV에 나오는 맛집 방송과 비슷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원씨의 영입에 대해 "좀 더 세심하고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국민에게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한다"며 "공식적으로 접수되고 확인됐다면 대처를 했을 텐데 확인하지 못한 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