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한폐렴] 민경욱 "안전한 한국 오려는 中 단체관광객 받으면 안돼"

"초기 관리 구멍 뚫리면 대재앙 찾아온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0-01-27 10:36 송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중국 허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해 "이 상황에서 우리가 춘절 중국 단체 관광객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진핑도 단체여행을 금지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 의원은 "중국인들 입장에서는 안전한 한국에 들어오는 게 붐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다른 글에서는 "중국의 설날, 춘제로 우한 주민 500만명이 우한을 벗어났다고 우한시장이 밝혔다"며 "하루 만에 우한폐렴 확진자는 688명, 사망자는 15명이 늘면서 중국에는 초비상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긴장하라"며 "초기 관리에 구멍이 뚫리면 대재앙이 찾아온다"고 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