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2등은 기억하지 않는다"…U-23 대표팀 사상 첫 우승 정조준

오세훈 "우리에겐 아직 결승이 남아 있다" 긴장 끈 놓지 않아
김학범 "1차 목표는 달성, 이제 챔피언이 목표"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2020-01-23 17:56 송고
대한민국 U-23 대표팀 이동경이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에서 추가득점에 성공하자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김학범호가 이제는 대회 첫 우승으로 목표를 정조준했다. '2등은 기억하지 않는다'는 스트라이커 오세훈의 말처럼, 김학범호는 사상 첫 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하려 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오는 26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최종예선) 결승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는다.

전날(22일) 호주에 완승(2-0)하고 이미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U-23 대표팀이지만 대회 첫 우승을 목표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한다는 각오다.

호주전에서 존재감을 과시한 스트라이커 오세훈은 경기 후 "2위는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다"며 "아직 결승이 남았다. 결승에 맞게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 감독 역시 "우선 1차 목표를 달성한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2차 목표는 챔피언을 하는 것이다. 2차 목표를 향해 달려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학범호의 주장 이상민 역시 "여기까지 힘들게 왔다. 이제 한 경기가 남았다. 지금까지 다 만들어왔는데 우승을 못 하면 허무할 것 같다. 한 경기를 위해서 절제하고 회복을 잘해서 마지막에 웃으면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사우디 모두 아시아를 대표하는 축구 강국이다. 하지만 이 대회 우승컵은 들지 못했다. 한국은 지난 2016년 대회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고, 사우디는 지난 2014년 1회 대회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이 때문에 두 팀 모두 올림픽 진출권을 획득했지만, 사상 첫 우승 트로피를 위해 혈투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