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중권, 홍준표 향해 "똥개냐? 집 앞에서 싸우겠다니"

與 영입 이탄희 전 판사 겨냥 "공개편지 쓰겠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20-01-21 09:54 송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서울여대 제공)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대 총선에서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진 전 교수는 20일 페이스북에 고향 출마 의지를 재차 전하면서 자신만 고향에 출마를 못하게 하느냐고 지적하는 홍 전 대표의 기사를 링크하면서 "똥개냐. 집 앞에서 싸우게"라고 비꼬았다.

이어 "대권후보였으면 그 무게를 스스로 가볍게 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21일 별도의 글에서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사인 이탄희 전 판사에 대해서도 "따로 공개편지를 쓰겠다"며 "꼭 답장을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최근 사법농단 의혹 제보자인 이 전 판사가 민주당에 영입되자 "판사가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 국회의원 되는 게 평범한 정의란다"라고 비판했었다. 이 전 판사에게 공개적으로 입장 표명을 요구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