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해영 "문희상 아들 문석균 출마, 납득 어려워"…여당내 첫 비판

"일본과 달리 정치 권력 대물림에 국민이 동의하지 않아"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이우연 기자 | 2020-01-20 10:12 송고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공정식 기자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0일 '지역구 세습' 논란에 서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민주당 의정부갑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을 겨냥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당내 첫 공개 비판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청년기구 의장으로서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다음 임기에 바로 그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건 국민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 경선룰은 권리당원 50%, 일반국민 50%로 구성됐다"며 "그런데 지역위원장은 평소 당원을 조직하는 위치에 있어 경선 시 권리당원 부분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한 위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모가 지역위원장으로 있는 지역서 자녀가 지역위원회의 주요 직책을 맡았다면 실질적으로 당내 다른 인물이 경쟁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경우 일본과 달리 정치 권력 대물림에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초선(부산 연제구)인 김 최고위원은 최저임금, 조국 사태, 모병제 등 당내 현안과 관련해 당 지도부로서는 이례적인 '소신 발언'을 이어왔다. 올해 43세로, 민주당 청년미래연석회의 의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serendipit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