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박지민 '성추행' 메시지 남긴 악플러에 일침

"어떤 모양이든지 상관하지 말고 당신을 사랑하라"…글 남겨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1-14 08:33 송고 | 2020-01-16 09:06 최종수정
사진=박지민 인스타그램 캡쳐© 뉴스1

가수 박지민은 12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어떤 모양이든 상관하지 말고 당신을 사랑하라(Don’t care what shape, just love the way u are)”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거울에 비친 박지민의 모습과 여성 신체의 일부가 그려진 그림이 담겨있다. 박지민은 주위의 시선을 의식하지 말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추측된다.

박지민은 지난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악플러의 DM(다이렉트 메시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악플러는 박지민에게 “XX 많이 자랐네”라는 성희롱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박지민은 "닥쳐 미친X"라고 말했으나 악플러는 "너나 닥쳐 XXX아", "XX 잘 자란 거 맞잖아. 되게 화내네” 등 박지민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이에 박지민은 "답장 몇 번 해주니까 이제 친구 같냐? 정신 차려"라며 "나보다 나이 많으면 진짜 답 없는 거고, 나보다 어리면 그냥 덜 자란 애새끼라고 생각함. 상대해 주느라 힘들었다. 꺼져라!"라고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박지민은 지난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 사진 한장으로 온갖 DM에 하지도 않은 가슴 성형에 대한 성희롱, DM으로 본인 몸 사진 보내시면서 '한 번 하자'고 하시는 분, 특정 과일로 비교하면서 댓글 쓰시는 분들, DM들 다 신고하겠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일부 누리꾼들이 성희롱을 일삼자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것이다.

박지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 사진을 계속 공개해 오고 있다.

한편 박지민은 지난해 11월 '유령을 잡아라' OST를 발매, JYP와의 계약 만료 후 첫 신곡을 낸 바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