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일본축구의 탈락은 한국도 악재…3위 안에 들어야 도쿄간다

일본, 2연패로 AFC U-23 챔피언십 토너먼트 진출 실패
주어진 올림픽 본선 티켓은 3장…3/4위전도 중요해져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0-01-13 14:28 송고 | 2020-01-13 16:04 최종수정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 News1 이동해 기자

한국, 호주, 이란 등과 아시아 축구의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일본이 제대로 망신을 당했다. 태국에서 펼쳐지고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조별리그 2경기에서 2연패, 탈락이 확정됐다.

일본은 지난 12일 밤(한국시간) 태국 랑싯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시리아에 1-2로 졌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차전에서도 1-2로 패했던 일본은 카타르와의 최종 3차전 결과에 상관 없이 8강 토너먼트 진출이 좌절됐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일본은 경기시작 9분 만에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끌려갔다. 전반 30분 유키 소마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후 팽팽한 승부를 펼쳤으나 후반 43분 상대 알 달리에게 치명타를 맞고 1-2로 무릎을 꿇었다.

2014년 1회 대회 이후 일본이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지난 2016년 카타르에서 열린 2회 대회에서는 한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적도 있다. 이번 대회 광속탈락은 굴욕에 가까운 결과다. 

이번 대회는 올 여름에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이 걸린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하고 있어 더 비중이 컸던 무대다. 주어진 본선행 티켓은 단 3장. 최소한 4강에 올라 1~3위 안에 들어야 거머쥘 수 있는 목표였다.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리지 않았다면, 개최국 자격으로 본선 자동 진출이 확정된 상황이 아니었다면 일본 축구는 더더욱 충격이 클 뻔했다.

일본의 비극은 사실 다른 나라들에게도 크게 달갑지는 않은 소식이다. 일종의 '보험'이 사라진 셈이다.

만약 일본이 많은 이들의 예상대로 1~3위 안에 들었다면 본선 티켓은 4위에도 돌아갈 수 있었다. 하지만 본선행이 확정된 일본이 조기에 탈락하면서 이제 무조건 3위 안에 이름을 올려야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는 조건으로 변했다.  

4강에서 승리해 결승 무대에 오르는 것이 가장 안전한 조건이다. 자칫 준결승에서 패해 3/4위전으로 밀린다면 벼랑 끝에서 마지막 1장을 놓고 다퉈야하는 상황이 됐다.

3위 내 입상은 그리 쉬운 조건도 아니다. 한국은 2016년 2회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4년 1회 대회와 2018년 중국에서 펼쳐진 3회 대회는 모두 4위에 그친 바 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