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자연스러운 모습” 박능후 발언, “2차 가해” 반발 비등

복지부 사과에도 사퇴·직접 사과 요구·비판 이어져

(경기남부=뉴스1) 김평석 기자 | 2019-12-03 08:52 송고 | 2019-12-03 08:53 최종수정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경기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또래 여아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고 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복지부가 공식사과까지 했지만 SNS 등에는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반발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박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느냐'는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현될 때 어떻게 할 것이냐의 문제인지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정부가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전문가들 사이에선 어른들이 보는 과정에서의 성폭행 관점에서 봐선 안 되고 사실관계를 파악한 이후에 정부가 판단하겠다"고 했다.

박 장관의 이 발언에 네티즌들은 “피해자 가족에게 사과하라”, “장관님 손녀가 저런 일 당해도 그말 끝까지 하실지 싶네요”라며 2차 가해를 한 것이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트위터 캡처) © News1 김평석 기자
논란이 거세지자 복지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복지부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은 박 장관의 직접 사과와 사퇴를 요구하는 글을 잇따라 올리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복지부의 사과문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올라온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해임해’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박 장관의 사퇴 요구 글이 확산됐다.

성남 어린이집 성추행 의혹은 피해자 부모라고 밝힌 사람이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진 뒤 파장이 커졌다.




ad2000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