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동욱, '프듀X' 논란에 "아이들과 따로 의견 나누고 있어…안타깝다"

[N현장]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19-12-02 15:07 송고
배우 이동욱이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의 새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동욱이 '프로듀스X101'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동욱은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톸')의 제작발표회에서 자신이 진행을 맡았던 '프로듀스X101'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동욱은 과거 출연했던 Mnet '프로듀스X101'이 다소 간의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한 질문에 "지금 이 자리에서 얘기할 것은 아니지만 얘기를 해야한다면 해야겠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이들과는 지금도 연락하고 따로 잘 지내고 있다"라며 "따로 얘기하면서 의견도 나누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서 안타까운 마음도 들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다양한 분양에 대해 상식과 호기심을 지닌 호스트 이동욱이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화제의 인물을 스튜디오에 초대해 집중도 높은 일대일 토크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대세 개그우먼으로 등극한 장도연이 쇼MC로 합류했고, SBS 간판 아나운서 조정식이 베일에 감춰진 언더커버로 활약한다. 첫 회 게스트로는 지난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로 이동욱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공유가 출연한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총 12회로 기획됐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