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황희찬 "브라질전 나도 기대돼…이제 이름값에 주눅 들진 않는다"

(아부다비(UAE)=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11-16 22:05 송고 | 2019-11-16 22:23 최종수정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이 16일(현지시간) 오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셰이크 자예드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열린 훈련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갖는다.2019.11.1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레바논전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강 브라질과의 평가전을 향한 본격적인 담금질을 실시한다.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은 긴장보다는 설렘을 이야기했다.

오는 19일 저녁 10시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브라질과 평가전을 갖는 축구대표팀이 16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오후 5시)부터 캠프가 차려진 아부다비 자이드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실시했다.

지난 14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과의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4차전을 마치고 15일 새벽 아부다비에 복귀, 그날 오후 회복에 주안점을 둔 훈련을 진행했던 대표팀은 이날부터 브라질에 초점을 맞춘 훈련에 돌입한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마주한 황희찬은 "레바논전은 무승부로 끝났고 이제 브라질과의 친선경기가 남았다. 브라질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한 뒤 "지금까진 브라질전에 대한 생각을 하지 않았다. 오늘부터 선수들과 이야기하고 또 생각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지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 시즌 소속팀 잘츠부르크에서 확고한 주전으로 뿌리를 내린 황희찬은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다. 강호 리버풀과의 대결에서도 홀로 2골을 터뜨리는 등 세계적인 수준의 팀과 대결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황희찬은 "개인적인 활약상보다는 팀이 중요하다. 브라질이 굉장히 강하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팀으로 뭉쳐서 좋은 경기를 펼치는 게 우선"이라고 하면서도 "나도 기대가 되는 경기다. 좋은 기술, 좋은 장면을 많이 만들어 드리고 싶다"며 개인적인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브라질에 좋은 선수들이 많고 세계에서 가장 좋은 팀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한 황희찬은 "그러나 이제 이름값이 주눅 들지는 않는다. 우리가 잘하는 것을 잘 발휘하면서 좋은 경기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끝으로 그는 "대표팀에서든 소속팀에서든 나보다 더 좋은 위치에 있는 선수에게 찬스를 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팀을 위해 최선의 선택을 하려 노력한다"고 말한 뒤 "언제 어느 위치에 들어가서 뛰든 가장 큰 목표는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환경이 달라지더라도 좋은 축구, 재밌는 축구를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