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동백꽃 필 무렵' 필구가 성장했다…배우 정가람 등장에 관심↑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11-14 23:53 송고 | 2019-11-14 23:55 최종수정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 뉴스1
'동백꽃 필 무렵' 정가람을 향한 관심이 높아졌다.

14일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정가람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등장하며 크게 주목받은 것.

이날 정가람은 성인이 된 필구로 연기를 펼쳤다. 아역(김강훈 분)에 이어 성장한 필구의 등장은 처음이었기에 궁금증이 커졌다.

방송 말미 필구 엄마 동백(공효진 분)은 연인 황용식(강하늘 분)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무엇보다 아들 필구가 가장 중요하다며 "여자 말고, 그냥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후 성인 필구가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이별 후 필구는 "그렇게 기적 같은 엄마의 봄날이 저물었다. 그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는 내레이션을 했다. 필구는 정장을 차려입고 '엄마'와 전화 통화를 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