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120만↑ 1위…'82년생 김지영' 322만↑

[Nbox]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11-12 08:23 송고
'신의 한 수: 귀수편' 포스터 © 뉴스1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감독 리건)이 12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11일 하루 13만 2868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했다. 누적관객수는 120만 3944명이다.

이처럼 '신의 한 수: 귀수편'은 5일째 12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초반 흥행에 성공 중이다.

이어 '82년 김지영'이 같은 날 4만 6797명을 동원,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누르고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수는 322만 841명이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3만 7875명을 동원해 3위를 기록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