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선거법' 여야 3+3 회동했지만 탐색전 그쳐…추가 논의키로

이인영 "이견 못좁혀, 패트 공조했던 다른 정당들도 만나봐야"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김정률 기자, 정상훈 기자 | 2019-10-23 17:33 송고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대표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의원식당에서 만나 선거법 관련 논의를 위해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 2019.10.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3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편 법안 논의를 위한 '3+3 회동(여야 원내대표와 각 당별 의원 1명)'이 열렸지만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다. 각당의 입장을 개진하는 '탐색전'에 그쳤다. 다만 합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야당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민주당의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안 본회의 부의' 관련 얘기는 이날 테이블에 오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에는 여야 3당 원내대표들과 김종민 민주당·김재원 자유한국당·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이 참석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과 관련해 각당 의견을 개진하고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다음에 편한 자리에서 한번 만남을 더 갖겠다"고 밝혔다. 선거법을 두고 이견이 좁혀졌는지에 대해선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원내대표는 "저희로서는 합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패스트트랙에 공조했던 다른 정당들과 정치그룹들을 만나보기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선거법과 검찰개혁 관련 여야 협상이 중요한 분수령을 맞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오늘도 한국당이 똑같은 주장을 반복한다면 불가피하게 다른 선택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날 회동에선 '분수령'을 판가름할 양측의 의미있는 입장 변화는 나오지 않았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전향적인 제안을 거듭 촉구했다. '비례대표를 폐지하고 의원정수를 270석으로 줄이는 내용의 한국당 정유섭 의원안에서 더 나아진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원내대표는 "우리로선 (한국당이 진전된 안을 가져오는 방향으로)그렇게 되길 바라죠"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접점이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

다만 합의점을 찾기 위한 시도를 계속하겠다는 뜻은 내비쳤다. 이 원내대표는 "얘기를 더 해봐야한다"며 "더 해보고 그런 과정에서 판단하겠다"고 협상 여지를 열어뒀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선거법을 개정한다면 어떤 쪽으로 가는 것이 선거법 개혁이냐에 대한 이견이 있었다"고만 짧게 언급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각 당의 입장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며 "오늘 상대당 입장을 반박하거나 그러진 않고, 굉장히 의미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음번 모임 날짜를 정해서 추가적으로 고민하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며 "각 당이 어떻게 합의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이 합의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은 현행 국회의원 의석을 300석으로 유지하고, 비례대표 의석 75석에 확대 연동률 50%의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다. 그러나 한국당은 지역구 270석과 비례대표 폐지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내년 4월 총선은 다가오는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여야 4당안과 한국당 안의 간극이 너무 커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seei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