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출판

공지영 "탱크 200대, 자유당 가만둬야 하나"…계엄령 문건 논란 가담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19-10-22 13:51 송고 | 2019-10-22 14:02 최종수정
공지영 작가./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작가 공지영씨는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검토 과정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동조하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는 이날 "계엄령의 계자도 못들었다. 의혹을 제기하는 이를 상대로 고소나 고발을 통해 사법조치를 하겠다"고 정면 대응을 선언했다.

공 작가는 페이스북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국회 국방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관련 내용이 포함된 기무사 문건을 공개한 기사를 공유하고 "서울에만 장갑차 500대에 탱크가 200대 투입, 자유당 가만 놔둬야 됩니까?"라며 "황교안 덮어준 윤석열이 놔둬야 하나요"라고 밝혔다.  

공 작가는 "비상상태선포와 계엄령은 엄청나게 큰 차이가 있다"며 "비상상태선포는 경찰이 관리하지만 계엄령은 군이 나서는 것이고 군이 지배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홍콩은 비상상황이다, 일부 중국본토 군인이 경찰로 위장해서 진압한다는 말도 있으나 아직까지는 경찰이 관리 중이다"라고 덧붙엿다.   

하지만 황 대표는 자신이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작성에 연루됐다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의혹 제기에 대해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며 "지금 그 얘기는 거짓이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 사법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도  "정치적 사익을 위해 국가기밀을 악용하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아는 일"이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기자들이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한 건 맞는지' 묻자 "NSC에는 내가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며 "그러나 계엄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들은 일도 없다. 가짜뉴스다"고 강조했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지난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엄령 문건 원본을 입수했다"며 "황 대표가 관련 논의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는데, 검찰이 이 부분을 부실하게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임 소장은 "당시 NSC 의장은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대표였고, 황 대표는 권한대행 직무 개시 이후 세 차례 NSC에 참석했다"며 "시기상으로 황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lg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