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대안신당, 文대통령 시정연설에 "국민공감 성공 못해"

"재정 과감한 역할에는 동의하지만 방향 등 재점검 필요"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19-10-22 10:56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들의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국민의 공감을 사는 데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 시정연설 직후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이 시점에 마땅히 해야 할 일들에 대한 문제의식을 마치 취임을 할 때와 같이 보여줬다"며 이렇게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공정한 사회를 바라는 국민적 요구를 이해하게 된 것은 다행이지만 구조적 불공정성에 대한 문제의식은 보이지 않고 있고 반복되는 국론 분열은 국가 리더십의 부재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이 재정의 역할을 강조한데 대해선 "동의한다"면서도 "지금까지 정부가 재정을 효율적으로 운용하지 못해왔다는 점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고 대통령은 경제팀의 방향설정, 실행에 모순은 없는지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한 "최초 의도와는 다르게 전개되고 있는 남북관계, 국제관계의 냉엄한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주변 강대국과의 관계에서는 국가의 자존원칙을 분명히 하기 위한 발상의 전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대통령 임기의 절반은 권력의 변곡점이기도 하다"며 "국민은 정부가 현실적인 목표 설정과 구체적인 실행계획으로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일해 주기를 바라기에 앞으로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