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진태 "통합? 朴탄핵 책임부터…유승민, 지역구관리 먼저하라"

"바른미래-우리공화, 물과 기름…당대당 통합 힘들어"
"민심 변화 읽혀…보수통합 없어도 한국당 총선 승리할 것"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19-10-21 09:16 송고 | 2019-10-21 09:18 최종수정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News1 김명섭 기자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21일 보수대통합론에 대해 "하긴 해야 하지만 원칙은 있어야 한다"며 "탄핵에 대한 책임에서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 없이 다 끌어모아 통합만 하자고 해서는 안될 것 같다. 알곡과 쭉정이를 같이 다 내놓고 팔면 국민들이 안 살 것이란 얘기"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 양쪽을 다 끌어안을 수 없다. 물과 기름이기 때문"이라며 "현실적으로 당대당 통합은 어려울 것 같다. 바른미래당은 헤쳐모여 형식으로 우리가 받아들이면 될 것 같고, 우리공화당은 고생은 많이 하지만 그냥 그대로 두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특히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를 겨냥해 "지난 번에 보니까 유승민 의원 지역구에서 (지지율이) 우리 당 신인 후보(김규환 한국당 의원, 대구 동구 을 당협위원장) 반도 못 쫓아오던데"라며 "큰 정치하시는 것 좋은데 대권보다 지역구 관리부터 먼저 하시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직격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민 대표는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 출마와 차기 대선 중도·보수 단일후보 선출과정에 동참하겠는 의사를 표명했다. 또 여당이 추진하는 공위공직자수사처법과 선거법을 반드시 저지하겠다며, 이 소명을 마친 후 12월초 신당창당에 나서겠면서도 "한국당과의 무조건적인 통합은 없다"고 못 박았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오히려 우리 당에 들어오기보다는 저런 식으로 명분을 만들어 새로운 당을 해보려는 게 아닌가, 전 그런 생각이 든다"고 해석했다. 또 "(유 대표가) 탄핵을 인정하라고 하면 저 같은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그것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대표 등 이른바 '개혁보수파'를 겨냥해선 "개혁보수, 젊은 보수, 따뜻한 보수 (말하는) 분들은 좀 가만히 계셨으면 좋겠다"며 "보수 우파 자체가 당당하고 멋있는 것이다. 그런 분들은 조국한테 너 사회주의자 맞냐, 이런 얘기 절대 못한다. 이렇게 당당하게 해서 국민들의 마음을 가져갈 생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완전한 보수통합'없이도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의 승리를 자신하며 "지금 큰 민심의 변화가 읽히고 있다"며 "지금 문 정권이 이런 식으로 지금 하고 있는데 어떻게 그 다음 선거에서 또 (여당이) 이길 걸 꿈을 꾸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자신들도 그것을 알기 때문에 그 말 많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인가 뭔가 하는, 현 체제로는 불리하기 때문에 이걸 어떻게든 꼼수를 써서 군소정당까지 합쳐 사회주의연대를 하려는 걸로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선거법·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이 본회의에 부의될 경우 "어떻게든 막을 것"이라며 "저도 그것으로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형사고발까지 돼 있는데 이것저것 볼 것도 없다. 우리 당 의원들이 전원 의원직을 사퇴하고 다 드러눕고 해서라도 꼭 막아야 된다고 생각하다"고 강조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