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알투베 끝내기포' 휴스턴, 양키스 꺾고 2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10-20 13:45 송고
호세 알투베. © AFP=뉴스1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뉴욕 양키스를 꺾고 2년만의 월드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휴스턴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선승제) 양키스와 6차전에서 호세 알투베의 끝내기 홈런을 앞세워 6-4로 승리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 2017년 이후 2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 월드시리즈 티켓을 손에 넣었다.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은 2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이번 월드시리즈에서 휴스턴은 워싱턴 내셔널스와 우승컵을 두고 맞붙는다.

이날 양팀은 모두 '불펜데이'로 맞서며 상대 진영을 공략했다.

휴스턴에서는 전날 5차전에서 1이닝을 던진 브래드 피콕이 오프너로 등판, 1⅔이닝을 던지며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했다.

양키스에서는 첫 번째 투수 채드 그린이 1이닝 2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3실점했다.

선취점은 휴스턴의 몫이었다.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1,2루에서 율리 구리엘이 그린의 초구를 공략해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양키스도 이후 차근차근 점수를 내며 휴스턴을 따라갔다.

양키스는 2회초 게리 산체스의 적시타로 한 점을 낸 뒤 4회초 히오 우르셀라의 솔로포로 1점차로 따라 붙었다.

3-2로 쫓긴 6회말 휴스턴은 6회말 상대 네 번째 투수 토미 케인리를 상대로 알투베가 볼넷, 마이클 브랜틀리가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득점 기회에서 알렉스 브레그먼이 땅볼을 쳤고 3루에 있던 알투베가 홈을 파고 들면서 추가 점수를 올렸다.

휴스턴이 4-2로 앞선 9회초 양키스는 동점 투런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사 1루에서 DJ르메이휴가 상대 투수 로베르토 오수나와 10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을 쳐냈다.

승부는 9회말 갈렸다. 4-4로 맞선 9회말 2사 1루에서 휴스턴의 알투베가 상대 마무리 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을 상대로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오수나가 1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끝내기 홈런을 얻어 맞은 채프먼이 ⅔이닝 2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hahaha82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