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일로만난사이' 김원희, 유재석과 재회…"너 갱년기" 연속 돌직구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10-19 22:55 송고
tvN © 뉴스1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과 김원희가 오랜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 동갑 케미는 여전했다. 

19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토크쇼 '놀러와' 이후 재회한 유재석, 김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김원희에 대해 "'놀러와'가 끝난지 몇 년 됐죠?"라며 "동갑내기 친구로 척 하면 척이다. 언젠가는 꼭 한번 방송을 다시 같이 하고픈 친구다. 연락 안한지 꽤 됐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유재석에 대해 "저희가 30대에 만났다. 언제 봐도 친구 같다"며 "유재석과는 1대1로 보는 게 정말 없었다. 오랜만에 만나면 모르겠다. 친구긴 친구지만 편해지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보자마자 반가워 하면서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 유재석은 "원희야! 내가 그럴 줄 알았어! 원희야 일하러 오는 복장이 이게 뭐야"라고 잔소리를 했다. 김원희는 "최대한 맞춘 거야"라고 말했지만 유재석은 "너 팔찌 끼고 어떻게 일하냐"고 응수했다. 그러자 김원희는 "신경쓰지 마"라고 방어했다. 

유재석은 "너 봇짐은 정말 예나 지금이나, 너 옛날 사람이야"라며 "오느라 고생했지? 나와 이렇게 차 탄게 '놀러와' 400횐가 그때 아니냐. 원희야 지금이나 예전이나 올림머리 여전하구나"라고 놀라워 했다. 김원희는 "머리 내리고 오려 했는데 일하러 가야 하니까"라며 "난 얼굴에 뭐 붙어있는 거 싫어한다. 깔끔한 성격이라서"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데뷔 후 오랜 시간이 흐른 것을 실감했다. 김원희는 "너도 방송 한 30년 했지?"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내가 30년이야?"라고 놀라워 했다. 그러자 김원희는 "너 디너쇼 한 번 해"라며 "내가 ('놀면 뭐하니?' 드럼 치는 것) 살짝 봤거든? 네가 젖었더라. 마치 뮤지션이 된 거처럼"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또 김원희는 "너 그러면 안 돼. 주위 분들이 잘 풀어주셔서 그렇지"라고 말해 유재석을 당황시켰다. 유재석은 가을 풍경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계속 김원희에게 풍경을 보라고 강요해 웃음을 더했다. 김원희는 "나 이런 감성이 없었는데"라고 하는 유재석에게 "너 갱년기야"라고 응수해 폭소를 자아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