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조국 사퇴 결정 존중…조국 옹호는 정중히 사과"

"조국, 여러 의혹 해명했지만…국민 용납하지 않아"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9-10-14 14:40 송고
박지원 무소속 의원.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결정에 "사퇴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그동안 조 장관을 향한 자신의 옹호에 대해서도 "정중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개혁에 방점을 찍고 지금까지 조 장관의 임명에 대해 청문회 등 모든 언론 인터뷰에 출연해 (조 장관을) 지지·옹호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저는 처음부터 문재인 대통령은 개혁을 위해 조 장관을 임명할 것이고, 제기된 의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했다. 최종적으로 민심을 보자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장관은 역대 어떤 정권도 이룩하지 못한 검찰개혁을 성공시켰다"며 "국민은 그의 여러 의혹 해명에도 그를 용납하지 않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의 개혁에 대한 사명감과 문 대통령님을 위한 사퇴 결정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maveric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