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준PO MVP' 박병호, 천적 김광현까지 넘을 수 있을까

김광현 상대 통산 타율 0.235 1홈런 2타점
"나쁜 공 휘두르지 않으면 좋은 결과 있을 것"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0-14 08:44 송고
키움 히어로즈 4번타자 박병호와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의 투타 대결이 관심을 모은다. © 뉴스1

4번타자와 에이스의 대결. 지금까지는 에이스의 완승이었다. 그러나 4번타자의 기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4번타자 박병호와 SK 와이번스의 에이스 김광현이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만난다.

키움은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를 3승1패로 통과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4차전에서 승부를 끝내며 사흘이라는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크게 불리하지 않은 상황이다.

분위기 면에서는 오히려 준플레이오프를 거친 키움이 앞선다. SK는 정규시즌 막판 극심한 부진으로 두산 베어스에 우승을 내준 충격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과제도 안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박병호의 타격감이 뜨겁게 달아올랐다는 점이 키움의 믿는 구석이다.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타율 0.375(16타수 6안타) 3홈런 6타점으로 활약, 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단기전에서 1차전의 중요성은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하다. 키움으로선 SK의 1차전 선발 김광현을 무너뜨려야 한국시리즈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4번타자 박병호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러나 박병호는 그동안 김광현을 상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올 시즌 맞대결에서 10타수 2안타에 그쳤고, 김광현 상대 통산 성적도 타율 0.235(51타수 12안타) 1홈런 2타점이 전부다. 장타는 홈런 1개, 2루타 1개가 전부. 반면 삼진은 무려 21개나 당했다.

지난 13일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는 박병호 스스로도 "상대전적이 항상 안 좋았던 투수"라며 김광현과 상대전적 열세를 인정했다. 이어 "어떻게 쳐야한다기보다 너무 조급하게 나쁜 공에 방망이를 휘두르지 않으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신중한 승부를 예고했다.

박병호 앞에는 푸짐한 밥상이 차려질 가능성이 높다. 1~3번 타순에 포진할 이정후, 김하성이 김광현에게 강했기 때문이다. 올 시즌 김광현 상대 타율이 이정후는 0.615(13타수 8안타), 김하성은 0.500(12타수 6안타, 3타점)에 이른다.

SK는 김광현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염경엽 감독은 미디어데이에서 "김광현이라는 1선발을 보유하고 있어 외국인 투수들을 2,3선발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우리팀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SK 입장에서는 플레이오프 전체를 생각해도 김광현이 1차전에서 박병호의 기를 죽여놓을 필요가 있다. 1차전부터 박병호가 천적 김광현을 넘는다면 시리즈 내내 박병호에게 시달릴 수 있다.

지금까지는 김광현이 박병호를 압도했다. 박병호가 김광현에게 뺏어낸 홈런은 2013년 1개뿐이다. 국가대표팀에서도 에이스, 4번타자 역할을 맡아야 하는 두 선수의 투타 대결이 플레이오프 초반 분위기를 좌우할 전망이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