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LG 진해수, 오늘은 '수도방위사령관'…좌타자 4명 추풍낙엽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0-09 17:26 송고 | 2019-10-09 18:01 최종수정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LG 구원투수 진해수가 역투하고 있다. 2019.10.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LG 트윈스 좌완투수 진해수는 별명이 2개다. 하나는 진해수도방위사령관, 또 하나는 진해수소폭탄.

수도방위사령관은 소속팀 LG가 서울을 홈으로 사용하는 것과 경기 후반을 지키는 진해수의 보직에서 만들어진 별명이다. 수소폭탄이라는 별명은 경기 후반 등판해 팀을 곤경에 빠뜨리는 경우에 등장한다.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 이날 진해수는 '수도방위사령관'이었다. 키움의 좌타자 4명이 진해수 앞에 추풍낙엽처럼 쓰러졌다.

진해수는 2-2 동점이던 7회초 송은범이 등판해 무사 1루 위기를 초래하자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2연패 중인 LG로서는 점수를 내줄 경우 그대로 준플레이오프를 마감할 가능성이 높았다.

진해수는 첫 상대 김규빈의 번트 타구를 잡아 과감하게 2루로 송구,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어 김혜성과 서건창을 모두 2루수 땅볼로 요리하며 이닝을 매조지했다. 부담스러운 상대, 2차전 9회말 동점타의 주인공 서건창을 잡아낸 것이 하이라이트.

진해수가 위기를 넘기자 LG 타선은 7회말 정주현의 2루타와 상대 실책,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3-2 역전을 이뤘다. 진해수는 8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좌타자 이정후를 2루수 땅볼로 솎아낸 뒤 덕아웃으로 돌아갔다.

진해수가 제 몫을 다하자 정우영이 8회초를 책임졌다. 8회말에는 카를로스 페게로의 쐐기 솔로포가 터졌다. 9회초에는 마무리 고우석이 등판해 1사 2,3루 위기를 맞이했으나 실점없이 승리를 책임졌다.

진해수는 지난 7일 2차전, 4-4 동점이던 연장 10회말 1사 2루에서 구원 등판해 아무도 없는 2루에 견제구를 던지는 실책으로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LG는 2차전에서 4-5 끝내기 패배를 당해 탈락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이날 진해수는 1⅓이닝 무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진해수도사령관'으로 완벽하게 변신, LG 반격의 선봉에 섰다. 데뷔 첫 포스트시즌 승리는 덤이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