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원빈 측 "'배우' 언급 지양해달란 적 없어…홍보대행사의 실수"(종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9-24 12:39 송고
장 미쉘 바스키아 골프 웨어 제공 © 뉴스1
배우 원빈이 난데없는 오해를 샀다. 원빈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의 홍보대행사 측의 이해할 수 없는 요청에서 비롯됐다. 홍보대행사 측이 보도자료에 '배우' 단어 언급을 지양해달라고 요청한 것. 이에 홍보대행사 측은 소속사와 무관한 요청이었다고 밝혔고, 소속사 측도 홍보대행사 측의 실수라고 알렸다. 

발단은 브랜드 홍보대행사 측이 24일 오전 원빈의 겨울 화보를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홍보대행사 측은 화보를 보도자료로 배포하며 "한 가지 조심스럽게 부탁 드리는 점은 정말 죄송하지만, 기사내에 '배우' 언급은 지양해주시기를 부탁 드리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원빈이 이 같은 특별한 요청을 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고, 홍보대행사 측은 이날 뉴스1에 "브랜드 화보를 공개하면 (배우보다) 브랜드와 모델에 중점 두려고 했기 때문"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원빈이 요청한 것처럼) 와전됐다. 이는 소속사와 무관한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원빈 소속사 이든나인 관계자도 이날 뉴스1에 홍보대행사 측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홍보대행사나 브랜드 측에 '배우'라는 단어를 빼달라는 그런 요청을 한 적이 없다"며 "광고 측에 확인을 해보니 홍보대행사 측에서 실수를 한 것 같다고 하더라. 소속사도 황당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원빈은 현재까지 광고 모델 활동은 활발히 해오고 있다. 차기작은 지난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9년 째 소식이 없는 상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