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 논란…"처벌하라" 靑 청원

일부 가해자 "기분 나쁘게 했다" 진술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2019-09-23 10:45 송고 | 2019-09-23 14:03 최종수정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SNS 캡처)© 뉴스1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동급생으로 보이는 친구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하는 여중생의 모습이 영상으로 SNS에 올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2일에 게재된 이 영상에는 노래방에서 또래친구로 보이는 한 여학생이 손바닥으로 피해자의 이마를 세게 치는 등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피해 여학생은 코에서는 피가 흘렀고 울기만 할 뿐, 아무말도 못했다. 또 주변에는 남학생이 노래를 부르는 소리도 들렸다.

해당 영상이 각종 SNS에 퍼지자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되면서 폭행에 가담한 청소년들을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청원글은 "현재 SNS에서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인원들이 한 여학생을 폭행 하여 영상에서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며, 영상에 나오지는 않지만 노래 부르는 사람의 목소리가 남학생" 이라며 "현재 영상 속 가해자들을 알고있는 소수의 인원들이 용기내어 익명 제보를 해주었고 가해자 명단까지 공개된 상황"이라고 했다.

청원게시판에 해당 내용의 글이 게재돼 있다.(국민청원게시판 캡처)© 뉴스1

이어 "무엇 때문에 한 사람을 다수의 인원이 폭행 했는지 사유는 불분명 하다"며 "이 학생들은 필히 엄중처벌 하여 법의 무서움과 사람의 인권을 박탈시키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어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자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피해 학생 부모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수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소재 한 노래방에서 일어났다. 일부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의 언행이 기분나빠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당 청원글은 23일 오전 10시30분 기준 13만7272명의 동의를 얻었다.




k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