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내부총질이라 호도하니 탄핵당하고 무시당하지"

홍 전 대표 "나경원子 이중국적 여부 밝혀라" 발언 파장
'당에 대해 한마디도 안 할테니 잘 대처하시라…고언 없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9-23 07:28 송고 | 2019-09-23 09:23 최종수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2019.7.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당 일각에서 "내부총질"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위한 충고를 '내부총질'로 호도하고 있는 작금의 당 현실을 감안하지 못한 것은 아니지만 참 어이없는 요즘"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좌우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은 묵과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좌파는 이것을 내분으로 이용하고 우파는 이것을 총질이라고 철없는 비난을 하니 이제 당 문제 거론을 그만둔다"고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내가 존재감 높이려고 그런다? 이름 석자 알리려고 그런다? 내가 지금 그럴 군번입니까"라고 반문하며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를 해 왔으니 탄핵을 당하고 지금도 민주당에 무시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제부터는 당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 할테니 잘 대처하십시오. 험난할 것입니다"고 글을 마쳤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왼쪽)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 전 대표는 전날밤(21일) 나 원내대표를 겨냥해 "핵심은 다른 사항도 있지만 원정출산 여부"라며 "조국(장관)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형평상 그냥 넘어갈수 없는 사건이 됐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 시킨다"면서 "그때는 명확한 해명없이 논쟁만으로 큰 상처를 입고 우리가 서울시장 보선에서 참패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고 있다"면서 "분명히 천명하시고 여권의 '조국 물타기'에서 (나 원내대표) 본인과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하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해당글을 올린 직후 "한국에 살면서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들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출산"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에둘러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 전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한국당 일각에선 진정으로 한국당을 걱정한다면 내부적으로 그 뜻을 전하면 되지, 사회관계망을 통해 에둘러 '공개 총질'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의원은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민 의원은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엔 벅차다"며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우자"고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 발언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