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베이브류스! 류현진,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포 폭발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9-23 06:40 송고
LA 다저스 류현진. © AFP=뉴스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폭발시켰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타석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고대하던 데뷔 첫 홈런이 터져나온 것.

1회초 개럿 햄슨에게 선제 솔로홈런을 맞은 류현진은 4회까지 추가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그 사이 다저스 타선이 점수를 뽑지 못해 다저스는 계속해서 0-1로 끌려갔다.

류현진이 직접 동점을 위해 나섰다. 5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류현진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테라를 상대해 2스트라이크에 몰린 뒤 3구째 빠른공을 받아쳐 중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1-1 동점을 만드는 류현진의 데뷔 첫 홈런.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첫 시즌이던 2013년 만만치 않은 타격 실력을 과시하며 '베이브류스'라는 별명을 얻었다.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홈런타자 베이브 루스에서 따온 별명이다.

홈런은 때려내지 못하고 있던 류현진. 그러나 이날은 메이저리그 진출 7시즌만에 첫 대포를 가동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