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제주

멈췄던 제주 하늘길 '기지개'…일부 항공편 운항 재개

오후 7시 김포 출발 이스타 항공편 제주 도착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2019-09-22 19:08 송고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제주를 기점으로 한 항공편이 무더기 결항된 끝에 이날 오후 6시쯤 일부 항공편 운항이 재개되면서 이용객들이 탑승 수속을 밟고 있다.2019.9.22/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22일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마비됐던 제주 하늘길이 열리기 시작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에 따르면 이날 제주국제공항에 출·도착 예정이었던 항공기 총 395편이 결항된 가운데 오후 7시45분쯤 김포행 항공편을 시작으로 일부 운항이 재개된다.

이날 제주공항에는 당초 항공기 478편(출발 239편·도착 239편)이 운항할 예정이었으나 태풍 '타파'에 따른 기상악화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졌다.

오후 6시까지 제주공항 운항이 전면 중단되면서 국내선 359편(출발 182편·도착 177편)이며 국제선은 36편(출발 17편·도착 19편) 등 총 395편이 결항됐다.

오후 4시쯤 제주에 최근접했던 태풍 '타파'가 부산 남쪽 해상을 향해 시속 35㎞ 속도로 북동진하면서 제주의 기상상황이 호전되자 제주공항도 정상화 움직임이 시작됐다.

제주를 기점으로 한 항공편 일부가 운항 재개를 결정했으며, 일부 항공사는 결항 항공편 승객을 위해 임시편 제주 출발 5편, 도착 7편을 추가했다.

이날 제주공항에는 결항 항공편 이용객들이 몰리면서 한때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 항공편 운항이 결정되면서 이용객들이 탑승 수속을 밟으며 숨통이 트이고 있다.

제주공항에 가장 먼저 도착한 항공기는 이스타항공 ZE225편으로, 서울 김포공항을 출발해 오후 7시쯤 제주에 도착했다.

이후 이스타항공 ZE226편이 오후 7시45분쯤 제주에서 가장 먼저 출발할 전망이다.

이를 시작으로 이날 항공기 95편이 제주공항에서 출·도착할 예정으로 태풍 '타파'로 발길이 붙잡힌 이용객들을 나를 계획이다.

그러나 22일 항공편이 무더기 결항됨에 따라 23일 항공편도 일찍이 대부분 좌석이 매진돼 일부 이용객들의 불편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gw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