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18세 6개월' 이강인, 한국인 역대 최연소 챔스 데뷔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9-18 07:49 송고
이강인(18·발렌시아)이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후반 추가시간 교체로 투입, 한국인 역대 최연소 데뷔 기록을 세웠다.© AFP=뉴스1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인 역대 최연소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후반 추가시간 교체로 투입됐다. 이강인의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이었다.

이강인이 그라운드를 누빈 시간은 5분 안팎이었지만 한국인 역대 최연소 데뷔라는 의미있는 기록이 작성됐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의 나이로 지난해 정우영(20·프라이부르크)의 기록을 넘어섰다.

정우영은 바이에른 뮌헨 소속이던 지난해 19세 2개월 8일의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밟았다. 그에 앞서 손흥민은 2013년 레버쿠젠에서 21세의 나이로 데뷔한 바 있다.

한편 발렌시아는 첼시를 1-0으로 꺾었다. 후반 29분 다니 파레호의 프리킥을 로드리고 모레노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결승골을 뽑아냈다. 후반 막바지에는 페널티킥을 내주며 승리를 놓칠 위기에 놓였으나 로스 바클리의 실축으로 승리를 지켜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