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자유대한 지키자"…황교안 구호후 '조국반대' 삭발

한국당 삭발식 후 청와대 앞서 철야 농성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9-16 17:11 송고 | 2019-09-16 17:17 최종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라는 전희경 당 대변인의 구호 뒤 삭발을 시작했다.

의원들을 비롯한 한국당 인사들도 무리지어 현장에 나와 무거운 표정으로 황 대표의 삭발식을 지켜봤다.

한국당 의원 및 관계자들은 황 대표의 삭발식 이후 이날 자정까지 청와대 앞에서 철야 농성을 벌일 예정이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