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조국 고향에서 '조국파면 연대'…부산발 정개개편 신호탄?

하태경 제안에 유재중 화답…16일 공동 기자회견 열고 연대 시작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9-09-16 08:00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하고 있다. 국회 본청계단을 가득 메운 참석자들이 '헌정농단 문정권 심판', '헌정농단 조국파면'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15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야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위한 정치권의 '연대'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조 장관의 고향인 부산에서도 '조국파면 부산연대' 구성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유재중 자유한국당 위원장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 위원장은 16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조국파면과 자유민주 회복 위한 부산시면연대'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양당 시당위원장뿐만 아니라 각 당 소속 당협위원장들이 대거 참석해 조 장관 파면을 위한 목소리에 힘을 보탠다.

앞서 하태경 위워장은 지난 11일 부산역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 귀성인사 자리에서 "진보, 보수 가리지 말고 상식과 양심있는 시민 모두 모이자"며 '조국파면 부산연대'를 제안했다.

하 위원장은 당시 "불공정과 반칙 특권의 상징, 조국 장관 임명 강행에 온 나라가 상처받고 분노했다"며 "민심을 거슬러 국민에게 맞서는 독단이 대통령의 추석선물인가"라고 정부와 조 장관을 겨냥했다.

특히 조 장관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 두 번 낙제하고도 6번에 걸쳐 1200만원의 장학금을 수령하고, 장학금을 준 교수가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하는 등 조 장관 관련 의혹이 부산과 직접 연관있는 것을 두고 "부산의 국립대학교에서 벌어진 조국 일가의 파렴치한 행태를 부산 시민이 직접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조국 파면에 동참하는 부산의 모든 시민, 정당, 사회단체 연석회의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부산역에서 귀성인사에 나선 한국당 부산시당은 하 위원장 제안에 적극 화답했다. 유재중 위원장은 "하 위원장 제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범보수 연대에 (부산시민이) 함께 모여 오만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조국 장관을 통해 그동안 깨끗한 척하던 그들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보수를 넘어, 상식과 양심이 있는 시민들이 모두 모여 조 장관 파면을 위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11일 부산 동구 부산역 앞에서 추석 귀성길 인사를 하고 있다.2019.09.11/뉴스1 © News1 박세진 기자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두 보수 정당이 조국반대를 위한 연대 움직임에 함께하면서 정가에서는 보수정당의 정개개편 신호탄이 부산에서 시작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한국당을 향해 "이미 국민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한국당과의 연대에 난색을 표했으나, 유승민 전 대표는 한국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 문제에 대해 생각이 같고, 협력 안 할 이유가 없다"고 긍정적으로 답해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자, 앞서 손학규 대표와 날을 세웠던 하태경 위원장이 보수연대에 앞장서고 있어 전통적 '보수텃밭'이 부산발 정개개편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pkb@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