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文대통령, 조국 통해 독재국가 완성하겠다는 의지"

"與, 검찰 피의사실 공표 변경은 수사 상황 숨기려는 것"
"文대통령도 조국 의혹서 자유롭지 못한 부분 있다 생각"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이형진 기자 | 2019-09-15 16:32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하고 있다. 2019.9.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조국을 통해 이 정권이 가고자 하는 독재국가를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추석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을 거르지 못한 것은 두 가지 이유로 첫 번째는 이 모든 의혹에서 문 대통령도 자유롭지 못한 부분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범죄 혐의가 없다는 이유로 당당하게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서 우린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헌법을 파괴하는 이 정권의 민낯을 다시 한번 똑똑히 봤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검찰의 공보지침을 바꿔 피의사실 공표를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데 이것은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조국을, 배우자를 못 보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저들은 최순실 특검에서 국민의 알권리라고 하면서 대국민보고의 의무를 특검에 주지 않았냐. 이제와서 수사 상황을 숨기려는 것을 국민의 힘으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국 해임 건의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이라며 "또 조국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파헤치고, 조국 특검은 윤석열 검찰의 수사가 더 잘되기 위해서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들은 더 가혹하고 더 강렬하게 우리를 압박할 것"이라며 "적반하장격으로 온갖 수단으로 패스트트랙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 패스트트랙 정국은 불법 사·보임으로부터 시작했으니 문희상 국회의장부터 조사하면 우리당의 모든 일은 제가 반드시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들은 이제 좌파라는 말도, 진보라는 말도 어울리지 않는다"며 "저들은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헌법세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헌법파괴세력에 맞서 단호하게 단일대오를 유지하고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보수 전체를 통합해 이 정권의 잘못된 점을 낱낱이 국민에게 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