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조국, 사법개혁 꿈꾼다면 그댄 지금 쉬어야 할 때"

"檢 수사 칼날 가족 향하고 있어…명함 못내밀 부끄러운 자리"
조국 "수사 응하도록 권유…약점 나온다면 다 공개"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9-06 22:54 송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딸 이름이 등재된 논문파일의 최종 저장자가 조국으로 밝혀졌다"며, "조국은 더이상 변명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2019.9.6/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막바지에 이르자 "진정 사법개혁을 꿈꾼다면 그대는 지금 쉬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마지막까지 거짓말쟁이로 기억되는 비극을 스스로 멈추십시오"라며 이렇게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의 칼날이 그대의 가족을 향해가고 있다"며 "그렇게 얻은 법무부 장관 자리, 사법개혁은커녕 장관으로서의 명함도 못 내밀 부끄러운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로 약점이 잡혀 검찰개혁 동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어떤 약점을 잡힐지 모르겠지만, 약점이 나온다면 다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저희 가족과 관련해서는 수사에 다 순순히 응하도록 제가 강하게 권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페이스북© 뉴스1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