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용진 "유시민, 민주당원 아냐…오버하지 마라"

"도와주려는 의도 알겠지만…대학생·언론·검찰 등 돌리게 만든 것 같아"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19-08-30 17:01 송고 | 2019-08-30 17:52 최종수정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편 들어주는 것은 고맙게 생각하지만 오버하지 마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유시민씨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이지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이사장이 전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조 후보자 사퇴 촉구 집회를 놓고 "순수하게 집회하러 나온 대학생이 많은지, 구경하러 온 한국당 관계자들이 많은지 알 수가 없다"고 주장하고 "지금 대통령과 조 후보자를 욕한다고 해서 누가 불이익을 주느냐. 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들 그렇게 집회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한데 대한 비판이다.

박 의원은 "유 이사장 발언은 도와주려는 의도는 알겠지만 한 번에 검찰, 언론, 대학생을 다 등 돌리게 만드는 일을 하신 것 같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또 유 이사장의 마스크 발언과 관련해 "마스크를 쓰지 말라구요? (집회 참석자들이) 엄마, 아빠한테 (공부하라고 하는데 왜 거기에 있느냐고) 혼나서 그렇다"고 꼬집었다.  

그는 "유 이사장의 20대나 박용진의 20대, 지금 대학생의 20대나 피의 온도는 똑같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도 비슷하다"며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고 말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의학논문을 '에세이'라고 표현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을 향해서도 "에세이라고 하면서 뭐가 문제냐고 이야기하시는 바람에 힘들어 죽는 줄 알았다"며 "조 후보자와 청문회를 준비하는 민주당 청문위원들을 더 난감하게 만들었다"고 평했다.

박 의원은 "도와주시려는 마음은 알겠지만 이재정 교육감, 유시민 이사장은 (민주당) 당원이 아니면서 오히려 이 상황을 잘 관리해서 청문회까지 가서 진실을 드러나게 하려는 민주당과 법사위 청문위원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 힘들다"며 재차 자중을 요청했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