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표창원 "검찰 내부서 조국 절대 안된다 얘기 돈다"

"검찰개혁 반발하는 검찰의 집단적 인식 작용" 주장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2019-08-30 16:29 송고 | 2019-08-30 16:37 최종수정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News1 남성진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 내부에서 '조국은 절대 안된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이면에 검찰개혁에 반발하는 검찰의 집단적 인식이 작용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표 의원은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에는) 검찰의 집단적인 인식이 들어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표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내세운 검찰 기득권 타파와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부분에 대해 들리는 이야기가 검찰에선 '조국은 절대로 안된다'라는 것"이라며 "여러 경로와 시그널로 (조국은 안된다는 검찰의 입장이)전달이 됐다"고 강조했다.

인사청문회 전에 압수수색을 단행한 검찰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표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검찰 수사 사례들을 언급하면서 "성역 없는 권력을 향한 수사라면 받아들인다"면서도 "다만 지금 벌어진 상황은 상당히 양상이 다르다. 인사 청문회 전에 검찰이 압수 수색을 한 예가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이)'조국은 안 된다'라는 전제 하에서 안 되는 이유와 방식을 찾기 위해 무리한 압수 수색을 하고 이젠 (검찰 내부에) '금언령'을 내렸다"며 "일부 언론 방송에서 압수수색 현장을 동행하고 압수수색 결과물을 흘려 보도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논두렁시계'를 언급하면서 검찰에 강력한 경고를 날린 이해찬 대표의 발언 이후 검찰과 여권의 갈등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 상황. 이에대해 표 의원은 "우리도 사실 그런 과거의 트라우마 때문에 혹시 과잉된 피해 의식, 과잉된 의심을 한 것은 아닌가 하는 이야기가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며 "그래서 조금 더 합리적이고 좀 차분해진 대응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표 의원은 "이제까지 대부분의 법무 장관은 검찰 출신이었다. 지금 검찰 조직이 '조국은 절대로 안 된다'라고 하는 이면에는 '저 사람 검찰 출신이 아니잖아'라는 것과 강하게 검찰에 대한 개혁을 주장한 것이 있다"고 분석하며 "그렇기 때문에 조국 후보자가 더더욱 적임자라고 본다"고 말했다.


seei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