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부모 말다툼' 지켜보다 아버지 폭행한 30대 집유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2019-08-25 06:09 송고
광주지방법원 전경. © News1

부모의 말다툼을 지켜보던 중 아버지를 폭행한 30대 아들이 집행유예를 판결받았다.

광주지법 형사3단독 황영희 판사는 존속폭행치상 혐의로 입건된 A씨(32)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22일 오후 11시58분쯤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B씨(59)를 폭행하고 치료일수 미상의 골절상 등의 피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B씨는 딸의 귀가가 늦자 집 현관문에 잠금장치를 걸어놨지만 부인이 이를 풀어놓은 것을 놓고 말다툼을 벌였다.

이때 A씨가 '엄마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며 아버지 B씨에게 항의하자 B씨는 A씨의 뺨을 때렸다.

A씨는 이에 저항해 B씨의 목을 잡는 등 폭행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의 죄질과 범행 경위, 상해 정도, 범죄전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junw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