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지도부, 일제히 독립기념관으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2004년 이후 15년만에 독립기념관서 개최
여야, 건국절 공방 재현 가능성도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9-08-15 07:00 송고
© News1 공정식 기자

여야 지도부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제히 경축식에 참석해 광복의 뜻을 기린다.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신환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유성엽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리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다.

광복절 정부 경축식을 충남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에서 개최하는 것은 노무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여야는 광복절을 맞아 최근 일본의 경제 침략에 대한 비판에 한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해에 이어 이번 광복절에도 보수 야권을 중심으로 이른바 '건국절' 논란이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광복절을 맞는 여야가 미묘한 신경전을 벌일 가능성도 있다.

이종명 한국당 의원은 지난 13일 '광복절 제자리를 찾자' 토론회에서 "광복절은 일제의 압제에서 해방된 날이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최초로 수립된 건국기념일"이라며 '건국절' 논란을 다시 불러 일으켰다.

일부 보수 진영에서 1948년 8월15일을 수립된 정부를 대한민국의 시작으로 보고 있는데, 정설은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을 건국 시점으로 보는 것이다.

실제 우리 헌법 전문은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라고 돼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전날(14일) 기자들과 만나 "건국에는 세 가지 요건(국민 영토 정부)이 필요하다. 그런 관점에서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지 기준이 나올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세워진 법률적·역사적 가치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당의 입장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