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대한항공 고객편의 서비스…3명 중 2명은 셀프 체크인

셀프 체크인 이용률 60% 돌파…전년比 1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2019-08-13 13:59 송고
대한항공 제공© 뉴스1

대한항공은 여름 성수기인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 셀프 체크인 이용률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1%포인트 확대된 62%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세 명 중 두 명이 셀프 체크인을 이용했다. 셀프 체크인은 공항 수속 카운터가 아닌 스마트폰이나 공항 키오스크를 이용해 수속하는 서비스다. 승객의 카운터 대기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2008년 대한항공이 국내 최초 웹(WEB) 기반의 체크인 서비스를 도입했다.

서비스 개선이 계속되며 셀프 체크인 이용률은 꾸준히 증가했다. 한국을 출발하는 국제선 탑승객 기준 2016년 37.5%였던 셀프 체크인 이용률은 2017년 46.1%, 2018년 50.4%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55.1%까지 확대됐다.

특히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셀프 체크인 비율이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2016년 9.2%에 머물렀던 모바일 셀프 체크인 이용률은 2017년 14.5%, 2018년 14.6%를 기록했다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는 20%에 육박하는 19.4%의 실적을 보였다.

대한항공은 지난 4월부터 국제선과 국내선을 이용하는 단체 승객도 웹, 모바일 수속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하며 이용률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보호자와 동반하는 유·소아승객도 6월부터 국제, 국내선 탑승시 셀프 체크인을 이용 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달 인천공항에 이어 김포공항 국제선에도 승객이 직접 위탁 수하물을 부칠 수 있는 셀프 백드랍 서비스를 확대·시행하고 있다"며 "이용객 편의 제고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 개선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haezung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