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소진공, '양산센터' 개소…"현장에서 소상공인·전통시장 밀착지원"

전국 61번째 지원센터…양산비즈니스센터에 위치
경남지역…창원·진주·김해·통영·양산 등 총 5개 지원센터 운영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19-07-30 09:42 송고
© 뉴스1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은 양산·밀양지역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을 현장에서 밀착 지원하기 위해 양산비즈니스센터에 '양산센터'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일권 양산시장 △이영석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부청장 △서진부 양산시의회 의장 △윤장국 경남상인연합회장 △박헌영 부산시상인연합회장을 비롯한 인근지역 소상공인 대표자 및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다.

양산센터는 △지역 소상공인의 창업과 경영 개선을 위한 상담·교육·정보 제공 △정책자금 지원 △협업지원 △나들가게 등 소상공인 지원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 관할지역 내 12개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대상으로 마케팅 지원 사업과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등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강화한다.

양산센터 관할지역(양산·밀양)의 사업체 수는 2만5730개, 종사자 수는 5만770명, 전통시장과 상점가는 12개다.

현재 소진공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국에 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이번 양산센터 개소를 통해 총 61개 센터로 확대됐다.

경남지역의 경우 창원·진주·김해·통영 등 4개 센터가 관할 지역 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 양산센터 개소를 통해 총 5개 센터가 운영될 예정이다.

소진공은 "공단지원 사업 참여를 위해 김해센터로 방문해야 했던 양산·밀양 지역민들의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cho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