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한국 전투기가 공중난동"…러, 유감이라면서 딴소리

러 고위장성 "한국 영공 침범 안했다" 재차 주장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19-07-24 12:03 송고 | 2019-07-24 12:11 최종수정
지난 23일 오전 한국 영공을 침범하거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러시아-중국 군용기들. 카디즈에 무단 진입한 러시아 TU-95 폭격기(위에서부터 시계방향)와 중국 H-6 폭격기,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러시아 A-50 공중조기경보통제기. © 로이터=뉴스1

러시아군 고위장성이 자국 군용기가 독도 인근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 오히려 한국군 전투기가 '난동을 부렸다'고 주장했다.

23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공군의 세르게이 코빌라슈 장거리비행사령관은 이날 "러시아 조종사는 지정된 비행 체제를 엄수해왔다"며 "저장된 비행 기록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등 어느 국가의 영공도 침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장 가까운 항공기는 분쟁지역 섬(독도)에서 25km 이상 떨어진 곳에 있었다"며 "따라서 한국 조종사의 행동은 공중난동 행위로 간주된다"고 주장했다.

자국 항공기는 한국 등 제3국의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한국 전투기가 이에 대응하면서 위협을 받았다는 것이다.

러시아 군용기(TU-95폭격기 2대·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 3대는 23일 오전 8시(한국시간)를 전후해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와 함께 이어도 북서방 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했다. 이 가운데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는 독도 영공을 2차례 침범해 7분간 머물렀다.

이에 F-15K와 KF-16 전투기가 즉각 출격해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전방 1㎞ 거리로 360여발 경고사격을 했다고 우리군은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비행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공군과 함께 실시한 합동 초계비행의 일환이었고, 다른 국가의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며 사실관계를 부인했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러시아 측이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러시아 국방부가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wonjun44@